home > BCS 고객참여 > 자유게시판

자유게시판

일본, 피로하면 단 것이 먹고 싶게 되는 이유

관리자

2014-05-23

1113


머리를 사용하는 작업을 함으로써 뇌가 피로해지면 과자 등 단 것이 무의식적으로 먹고 싶어진다.

그러나, 몸이 원하는 대로 먹는 것은 한번 생각해봐야 할 문제이다.


뇌의 유일한 에너지원은 당질의 일종인 포도당이다. 식품으로부터 직접 섭취하거나 다른 당질을

원료로 몸속에서 만들어진다. 즉, 단 것이 먹고 싶으면 뇌에 포도당이 부족하다는 신호인 셈이다.

이런 경우 당분이 많은 과자를 먹게 되면, 일시적으로 뇌의 피로는 해소가 될 수 있지만, 혈당치가

상승하기 때문에 몸은 이를 낮추기 위하여 쉽게 피로해지고 졸립게 되는 것이다.


따라서, 이런 경우 추천할 수 있는 것이 바나나다. 당분과 동시에 혈당치 상승을 완화시켜주는 식물

섬유가 포함되어있기 때문이다. 또한, 단백질도 혈당치의 급격한 상승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.

단 것이 먹고 싶을 때 과자만으로 식욕을 채울 것이 아니라 두류 등을 함께 섭취하는 것이 좋다.


***제공출처: 일본 web R25, http://goo.gl/X7q8mw


  ***제공일자: 2014. 5. 17

댓글이 총 0개가 있습니다.

목록